World News

국민의힘, ‘당직자 폭행’ 송언석 당 윤리위 넘긴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한 송언석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넘기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은 1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주 중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송 의원을 당 윤리위에 회부하고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찼다.

이에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고, 송 의원은 사무처를 찾아 사과했다.

국민의힘 당원들은 송 의원의 제명을 건의하고 나섰다.

당원들은 국민의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송언석 의원 제명을 강력하게 건의한다. 잘 나갈 때 머리 숙이고 겸손해야 하는 법이다” “요즘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아직도 쌍팔년도마냥 저런 의원이 있을 수 있나. 대선 승리? 저런 의원들 정리 안하면 어렵다”고 비판했다.

심희정 기자 [email protected]

▶“내 자리 왜 없냐” 국민의힘 송언석 당직자 폭행 논란▶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당시 상황 후회” 사과▶‘당직자 폭행’ 송언석에 진중권 “용서 안돼…제명해야”▶주호영, 송언석 당직자 폭행 사과…“불미스러운 일 죄송”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면책 조항 :이 웹 사이트에 표시되지 않은 정보는 인터넷을 자동으로 획득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목적은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 웹 사이트가 그 견해에 동의하고 그 진위에 대한 책임이 있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이러한 페이지는 귀하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웹 마스터에게 이메일을 보내 관련 인증서 (저작권 증명서, 신분증 앞뒤, 침해 링크)를 제공하십시오. 웹 마스터는 이메일 수신 후 12 시간 이내에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