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ews

'그것이 알고 싶다' 원정화 간첩사건 또 다룬다...그는 정말 한국판 마타하리였나?

이상하게도 여자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유난히 그런 일이 반복되었지만, 당시의 황 중위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모든 의문은 황 중위가 국군기무사령부 조사실에 끌려가는 날 풀렸다. 영문도 모른 채 연행된 황 중위에게, 조사관들은 그의 여자 친구가 북한 보위부에서 직파한 간첩 '원정화'라고 말했다.

그는 조사과정에서 황 중위를 간첩 활동의 공범으로 지목했고, 그는 하루아침에 육군 장교에서 군사기밀 유출 피의자가 되어버렸다.

자백하지 않으면 최소 무기징역 아니면 사형이라는 조사관의 압박에 눈앞이 캄캄해졌다. 얼마 후 재판장에 선 황 중위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되었다. 죄명은 '국가보안법 위반'이었다.

광우병 촛불집회로 뜨거웠던 2008년 여름, 사건은 연일 대서특필되며 한국 사회를 술렁이게 했다. 군 장교들을 포섭해 기밀을 빼내려 한 혐의를 인정하며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여간첩 원정화.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원정화 간첩사건에 대해 한 차례 다룬 바 있다. 뛰어난 능력으로 열다섯 살에 간첩으로 선발되어 살인 훈련을 받았다는 그.

하지만 제작진이 만났던 탈북인사들은 그의 주장에 대해 대부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절대 정부기관에서 파견된 간첩일수가 없다는 것.

면책 조항 :이 웹 사이트에 표시되지 않은 정보는 인터넷을 자동으로 획득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목적은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 웹 사이트가 그 견해에 동의하고 그 진위에 대한 책임이 있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이러한 페이지는 귀하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웹 마스터에게 이메일을 보내 관련 인증서 (저작권 증명서, 신분증 앞뒤, 침해 링크)를 제공하십시오. 웹 마스터는 이메일 수신 후 12 시간 이내에 삭제합니다.